닭의 전염성 코라이자

1. 정의

결막염, 눈과 코에서 분비물 배출, 안와하동의 종대로 인한 안면부종, 재채기등을 특징으로 하는 닭의 급성 혹은 아급성 질병으로 10-40%의 산란감소로 인하여 경제적 손실을 유발하는 질병이다.

2. 원인균

병인체는 헤모필루스 파라갈리나룸(Haemophilus paragallinarum)으로 그람음성의 단간균이다. 체외로 배출된 균은 쉽게 불활화되지만 회복된 닭을 보균계로 남는다. 이 균은 저항성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소독제, 항생제로 인하여 쉽사리 사멸되며 외부 환경하에서도 오래 견디지는 못한다.

3. 발생 및 역학

호흡기를 통한 직접 접촉에 의해 병원체의 전파도 이루어지나 중요한 전파경로는 음수를 통해서 이다. 즉, 콧구멍으로 침입한 병원균이 비강이나 안와하동의 점막에서 증식하고 콧물이나 눈물에 포함되어 배출되게 된다. 발병초기의 콧물 1ml중에는 100만-1억개라는 대량의 병원균이 배출되어 먹는 물을 오염시켜 다른 닭에게 전파시킨다.

병의 진행속도는 빠르고 처음 감염되는 계군에서는 폭발적인 발생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다. 또 병원균은 사료, 양계기구, 관리인의 의복등을 통해서 전파되고 먼지등에 부착한 균이 바람을 타고 전파되기도 한다.

이 병은 연중 발생하나 여름철에는 적고 5-7월과 11-1월의 환절기에 다발한다. 닭은 일령에 관계없이 발생하나 특히 산란계의 경우 4개월령부터 1년 미만의 암탉 이 가장 감수성이 높다. 2년계가 되면 점차 저항성이 높아진다.

이 병은 일단 발생하면 농장내의 닭이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계속 발생하지만 초기 발생시에는 급성경과를 취하지만 차차 만성화되는 양상을 보인다. 이때 마이코플라즈마 갈리셉티쿰 (M.gallisepticum)의 복합감염시 질병의 장기화가 초래된다.

4. 증상

주된 증상은 콧물과 안면부종 그리고 결막염이다. 또한 분비물을 제거하기 위하여 날개와 몸통 부위에 비벼대기 때문에 그 부위에 먼지나 사료가 묻어서 지저분하게 된다. 병원균에 감염되면 1-4일의 잠복기를 지나 발병하는데 발병의 경우 발열과 식욕감퇴를 볼 수 있고 동시에 다량의 수양성 비즙을 유발한다. 발병 3일경부터 비즙은 점조성이나 고름같이 되어 기관점막에까지 영향을 미치므로 골골하는 호흡음을 내며, 입을 벌리고 목을 길게 뽑아내는 개구호흡을 하면서 소리를 지르는 닭도 있다. 또한 이 시기에는 설사나 녹색변을 배출한다.

발병 후 4-5일부터 아래턱 또는 목속에 부종성의 종창을 나타내는 것을 볼 수 있다. 산란계의 경우 산란의 정지와 산란율의 저하가 나타난다. 병의 경과는 닭의 일령, 사육환경 및 기후등에 영향을 받지만 보통 10일을 전후하여 일반증상이 회복되며 폐사하는 경우는 드물다.

세균성 질병으로는 전염속도가 비교적 빠르고 높은 이병율을 보이지만 폐사율은 20%이하로 낮다. 사료 및 물의 섭취량이 감소하고 산란율이 10-40%까지 감소되며, 육계에서는 증체율이 떨어진다.

5. 진단

증상이 특이하여 병력과 증상, 부검소견을 통해 추정진단이 가능하다. 특히, 다량의 수양선 비즙과 함께 얼굴이 부으며 아래벼슬이 물렁하게 붓는 것이 차례로 나타나면 일단 이 병으로 진단해도 좋다. 그러나 오래된 양계장에서 발생했을 때나 다른 질병과 혼합감염시는 균의 분리가 필요하다. 이 균의 분리는 발병 초기에는 안와하동내 삼출액 또는 기관점막으로 세균검사를 실시한다. 비즙 중에는 다량의 병원균이 존재하나 상재균이나 2차 감염균의 혼입이 많아 배양재료로는 적당치 않다.

6. 치료

여러 종류의 설파제와 항생제가 치료에 사용되는데, 특히 설파디메독신과 설파치아졸을 사료에 첨가하여 5-7일간 급여시 임상증상을 제거하는데 효과가 크다. 그러나 이 질병은 오래 지속되는 경향이 있고 다시 감수성을 가지면 재발되기 때문에 더 오랫동안 치료를 요하기도 한다. 감염계의 스트렙도마이신 피하주사시 빠른 회복과 계군내 질병의 만연을 방지할 수 있다.

스트렙도마이신 주사와 설파제의 사료첨가를 혼용하면 빠른 회복이 나타나기도 하나 설파제는 일시적인 산란저하와 과량 투여시 중독증상이 유발되며 또한 스트렙토마이신은 24시간 지속되는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그 외 에리스로마이신이나, 타일로신, 스펙티노마이신등이 사용되기도 한다.

7. 예방

미발생 농장에서는 큰 닭을 농장에 반입하지 말고 초생추만 입식한다. 발생한 농장에서 다른 계군으로의 전파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계사를 완전히 비운 후 청소와 소독을 실시하고, 1주일 정도 완전히 비워둔다. 널리 사용되고 있는 백신을 사용하는데, 이때 백신을 사용하면서 병원균이 유입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백신의 사용은 일반적으로 50-60일령에 1차 접종을, 120-130일령에 2차 접종을 실시한 후 그 후 3-4개월 후에 3차 접종을 실시한다. 백신 접종 후 완전한 면역이 형성되기 까지는 약 3주간이 걸리며 4-5주에 최고의 역가가 형성되고 그 후에는 서서히 하강한다. 현재 백신의 발병 예방효과는 약 80%를 전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