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세균성설사병의 진단과 예방

 자돈은 태어나자 마자 많은 질병에 노출될 수 있는데 가장 위협되고 있는 질병은 소화기 질병 이며, 설사증은 모든 연령에서 발생하나 가장 흔한 시기는 자돈이다. 돼지에서 설사를 일으키는 주요 세균으로는 대장균, 크로스트리디움, 살모넬라균, 돼지적리균 등을 들 수 있다.

1. 대장균설사증

가. 원인

병원성 대장균 감염에 의해 일어나며, 장독소에는 이열성(LT) 및 내열성(ST)독소가 있다. 장독소 분비형 대장균이 소장을 침범하여 장벽에 부착함으로써 병을 일으킨다. 대장균의 부착인자 (Pil i ) 에는 K88, K99, 987P, F41등의 4가지가 가장 흔하다. 병원성 대장균의 혈철형은 O138, O139, O141, O149등이 여러가지가 알려져 있으며, 이유후 돼지에서는 용혈성 대장균이 주된 병원체로 작용 한다. 대장균이 장상피에 일단 부착하게 되면 대장균은 빠르게 증식하여 장독소를 생산하여 장상피세포에 손상을 주고 체액에 손실을 가져오며, 영양분의 흡수를 방해함으로써 설사를 일으키게 된다.

나. 역학

패혈증은 2∼3일이내의 신생자돈에 흔하며, 설사는 1-2주령의 포유기 및 이유직후에 다발하며 부종병은 이유후의 자돈에 흔히 발생한다. 대장균 설사증은 자돈에서 설사병중 40%∼50%를 차지할 정도로 그 발생이 많다. 대장균의 침입은 대개 분변에 오염된 것을 섭취함으로써 일어나며, 초유를 먹지않은 자돈이나 초유에 대장균에 대한 항체를 공급받지 못하는 모돈에서 태어난 자돈은 대장균에 감염되기 쉽다.

다. 진단

(1) 증상 및 병리소견

이병의 주요 병형으로는 패혈증, 설사 및 부종병이 있다.

이유자돈의 대장균 설사증 소화관의 이완 관찰

 

수양성 설사는 감염후 12∼24시간 안에 나타나고, 치료하지 않는 경우는 24∼48시간내에 폐사할 수도 있다. 설사한 돼지는 탈수 상태가되고, 체중이 감소한다. 설사에 의한 탈수는 자돈에 있어서 치명적이며, 설사이전에 심한 체액의 손실로 폐사할 수도 있다. 살아남은 돼지도 성장율을 감소 시켜 출하지연을 초래하여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가져온다. 대장균에 대한 면역이 없는 자돈 에서는 발병율이 흔히 100%에 이르고 치사율은 약 60∼70%정도로 높다. 설사로 인한 전신의 탈수와 소화관의 이완이 관찰되고, 원칙적으로 융모의 위축은 없다. 부종병으로 전신에 걸친 부종의 출현이 특징이다.

(2) 원인균 검출

설사분변중에서 병원성 대장균을 분리하여 병원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라. 예방 및 치료

(1) 치료

감염된 돼지에 조기에 항생제와 전해질을 급여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그러나 최근에 항생제의 무분별한 남용으로 많은 대장균의 혈청형들이 항생제에 저항성이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따라서 설사병으로 부터 대장균을 분리하여 감수성이 있는 항생제를 선발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2) 예방

돈사의 소독을 철저히하고, 각종 스트레스를 최소화 하기위한 사양관리가 우선되어야 하며, 모돈에 대장균백신을 접종하고 분만자돈에 초유를 충분히 급여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신생자돈의 보온에 주의한다.

2. 살모넬라증

가. 원인

패혈증을 일으키는 Samonella cholerasuis, S. typhisuis등과 위장염을 일으키는 S. typhimurium, S. enteritidis등이 알려져 있다.

나. 역학

보통 살모넬라균은 건강한 돼지에 10∼20%정도 보균하고 있으며, 이들 돼지의 분변으로 배설 되어 사료나 물등에 오염시켜 건강한 돼지에 경구감염 된다. 또한 발병요인으로 여러가지 스트레스가 가담된다. 이유후의 어린 돼지에 흔히 발생한다.

다. 진단

(1) 증상 및 병리소견

황백색의 악취있는 설사변을 배설한다. 발열, 식욕부진, 탈수증상등이 있고, 체중이 감소되며, 위축돈이 되는 경우가 많다. 장관내의 회색 수양물의 저류, 장간막 임프절의 종대, 맹장, 결장의 궤양형성등이 있다.

(2) 균분리

설사분변으로 부터 살모넬라균의 검출이 가장 가장 확실한 진단법이다.

이유자돈 살모넬라 감염증 장상피에 살모넬라균 관찰

 

라. 예방 및 치료

이병의 치료는 항생물질이 사용될 수 있으나 회복후 보균돼지가 되어 전염원이 될 수있다. 예방은 위생적인 사양관리와 밀집사육을 방지등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정기적인 검색에 의한 감염돈을 색출하여 제거해야한다.

3. 돼지 적리

가. 원인

원인균은 Serpulina hyodysenteriae로서 나선균이며, 혐기성균이고, 용혈성이 있다.

설사분변에서 분리된 돼지 적리균의 집락 혈액배지에서 β용혈성

나. 역학

전세계적으로 발생하며, 우리나라에서도 감염 양돈장은 약 20% 정도이다. 수성이 높은 시기는 비육기의 15㎏∼70㎏의 돼지이며, 감염경로는 발병돼지나 보균돼지의 분변을 경구적으로 섭취함 으로써 이루어 진다.

다. 진단

(1) 증상 및 병리소견

점액 및 혈액성 설사가 주요 증상이며, 설사는 보통 5∼10일간 계속 되며, 식욕감퇴, 빈혈, 탈수 증상이 동반되고, 치사율은 5∼25%이다. 한번 발생한 농장은 상재화되어 사료효율이 극히 낮고, 발육지연등으로 생산성 저하가 크다. 병변이 대장에만 국한하여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며, 대장의 충혈, 출혈, 난반, 궤양, 위막형성등의 변화를 나타낸다.

(2) 균 검출

설사분변을 혐기성으로 7일간 배양하여 미세한 용혈성균을 분리하여 확인한다.

라. 예방 및 치료

이병의 치료는 타이로신, 티아물린, 카바독스, 세파로친, 에리쓰로마이신등으로 간헐적으로 장기간 투약해야 한다. 상재농장에서는 미리 예방적으로 투약하는 경우가 많으며, 일단 발병하며 발병돈 뿐만 아니라 정상돼지도 동시에 투약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

4. 괴사성 장염

가. 원인

돼지에서의 병원균은 보통 Clostridium perfringens 의 C형 또는 D형이며, 병변동물의 소장내에서는 내용물 1g중에 107개 이상 검출된다. 어떤요인에 의해 원인균이 이상증식하여 균이 산생하는 균체외독소에 의하여 출혈성, 괴사성 장염을 일으키고, 독혈증을 유발한다.

나. 역학

이균은 토양에서 아포로서 존재하는 세균으로 우리나라 양돈장에서 지역적 및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보균돼지가 양돈장간에 전파의 역할을 한다.

다. 진단

(1) 증상 및 병리소견

경과가 급격하며, 급성 출혈성장염으로 혈액성 설사를 보이며, 고열을 동반하고 흔히 12시간 내에 폐사를 일으킨다. 심하지 않는 경우는 갈색의 수양성 설사를 유발하고, 점차 쇠약해 진다. 위저부의 출혈과 가스 충만, 소장의 충출혈등이 관찰된다.

(2) 균분리 및 독소증명

장 내용물 중에서 균을 분리하여 C형 또는 D형인지를 동정하고, 장내용물의 원심상청액을 마우스등에 접종하여 독소를 증명한다.

돼지 괴사성장염의 설사증 회복후 체중감소로 위축

라. 예방 및 치료

발병후에는 항생제 치료가 큰효과를 기대하기가 어렵다. 조기에 페니실린등의 항생제와 항독소를 병용이 추천된다. 예방으로는 톡소이드백신 접종이 권장되며, 철저한 검색으로 보균돼지의 입식을 철처히 막아야 한다.

[참고문헌]

  1. MANUAL OF STANDARDS for diagnostic tests and vaccines, OIE, second edition, 1992.
  2. CLINICAL VETERINARY MICROBIOLOGY, Wolfe publishing, 1994.
  3. HAGAN AND BRUNER`S DISEASES OF DOMESTIC ANIMALS, conell university, eighth edition, 1988.
  4. Diseases of swine. Iowa State University Press, 7th edition, 1992.
  5. 수의전염병학, 경북대학교 출판부, 1994.